콘텐츠 바로가기

인천광역시의회 e-홍보관
Incheon Metropolitan Council Publicity

모바일 전체메뉴 닫기


콘텐츠

의정영상

  1. 의정활동영상
  2. 의정영상

산업경제위원회 회기 중 현장방문

  • 작성자
    신혜야(총무담당관)
    작성일
    2023년 9월 7일(목) 16:44:48
  • 조회수
    1001

(▶)플레이 버튼을 눌러야 동영상이 재생 됩니다.


인천광역시의회 산업경제위원회(위원장 정해권)는 7일 오후 남동구 서창동 만수하수처리장 현장 방문에 나섰다.

정해권 위원장(국·연수1)과 나상길(민·부평4)·문세종(민·계양4)·이명규(국·부평1)·박창호(국·비례) 의원 등이 참석한 이번 방문은 현재 진행 중인 만수하수처리장 증설사업 현장을 둘러보고, 향후 계획과 기대효과 등을 청취하기 위해 이뤄졌다.

최근 논현·서창지구 등으로 인구가 대거 유입되면서 만수하수처리장으로 유입되는 하수 또한 처리용량(70,000㎥/일)을 초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인천시는 지난 4월부터 하수처리시설(35,000㎥/일) 증설 및 재이용처리시설(50,000㎥/일) 신설 공사를 진행 중이다.

특히 증설되는 시설은 지하에 조성되고, 그 위에는 잔디마당과 벚꽃길, 다목적운동장 등 주민 편의시설로 꾸며질 예정이다. 이를 통해 주민친화적 시설로 거듭남은 물론, 하수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악취 문제도 해결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날 산경위 소속 의원들은 증설 공사 현장을 둘러보고 하수처리시설 증설을 통해 방류수역의 수질개선 및 추가 하수 발생에 대비해 원활한 하수처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차질 없는 공사 추진을 당부했다.

이어 기존 하수처리시설 점검을 통해 지역민들이 제기하는 고질적인 악취 및 소음 문제 등을 직접 확인하고 이에 대한 해결책 마련도 촉구했다.

정해권 위원장은 “증설되는 하수처리시설을 지하화하면 악취 차단에 효과적일 것으로 보이나, 기존 시설에서 발생하는 악취를 막을 대책도 필요하다”라며 “만수하수처리장이 악취는 없고 주민 편의시설은 잘 갖춘 ‘시민 곁의 하수처리장’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시에서는 향후 예정된 승기하수처리장 현대화나 송도하수처리장 3단계 증설사업도 지하화를 적극 추진해 시민의 불편함을 최대한 줄일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 허락 - 출처표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