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지난 30년 역사를 바탕으로

"시민과 함께 새로운 100년을 열어가겠습니다."

지방자치 30년, 300만 시민이 당당히 ‘주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지방자치가 시작된 지 올해로 30주년이 되었습니다.
‘자치’앞에 어깨는 무거워지고, ‘30년’이라는 숫자 앞에 흐트러진 마음을 바로 세워봅니다. 1961년 5.16군사쿠데타로 지방의회가 해산된 이후 수 많은 시민들께서 피와 땀을 흘리셔야만 했습니다. 시련과 난관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거듭된 험난한 여정에도 불구하고 시민여러분께서는 지치지 않으셨습니다. 오히려 더욱더 견고하게 민주주의를, 지방자치를 지켜주셨습니다. 시민여러분과 함께 인고의 시간을 견뎌내고 마침내 지방의회가 해산된 지 30년만인 1991년 7월 8일, 지방자치 부활과 함께 제1대 인천시의회가 개원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지난 30년간 끊임없는 도전과 응전을 통해 발전해온 지방자치는 ‘우리 삶을 바꾸는 자치분권’이라는 비전 아래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해에는 오랜 기다림 끝에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국회본회의를 통과했습니다. 많은 것을 이뤄내고 있지만 여전히 풀어나가야 할 과제도, 해야 할 일도 많이 있습니다. 인천광역시의회는 지방의회 부활 30주년을 맞이하며 다시 옷깃을 여미고, 오직 시민여러분만 바라보며 묵직한 걸음을 이어나가고자 합니다. 2022년 지방자치법 본격시행을 앞두고, 자치분권 2.0 시대의 핵심과제인 자치경찰제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분투하겠습니다. 처음 시행하는 제도인 만큼, 위원 선정단계부터 시범시행과 본격 시행까지 시행착오도, 우여곡절도 많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민안전과 행복을 위해 흔들림 없이 나아가겠습니다. 지방의회 부활 30주년을 맞아 1991년 7월 6일 인천직할시 제1대 시의회 개원식에서 시민여러분께 다짐한 약속을 되 뇌여봅니다.

"30년 만에 다시 실시되는 지방자치는 우리 사회의 밝은 앞날을 열어가는 원동력이 될 것입니다. 이제 우리는 민주주의를 지역공동체와 국민의 일상적인 삶의 현장으로부터 실현하여 이 사회를 움직이는 살아있는 다양한 규범으로 발전시켜 나가야 합니다."

제8대 인천광역시의회는 이러한 초심으로 중심을 잡고 ‘겸손하게 소통하고 시민이 공감하는 의회’ 구현을 위해 시민여러분만 바라보며 전진하고 있습니다. 존경하고 사랑하는 300만 시민여러분! 전례없는 코로나19라는 펜데믹 상황에서도 인천광역시의회가 도약할 수 있었던 중심에는 언제나 시민여러분이 계셨습니다.
사회취약계층의 마스크 구매가 어렵다는 기사를 보며 5년간 모은 작은 돼지저금통을 조용히 놔두고 가신 분이 계셨습니다. 확진판정을 받고 스스로 타인과의 접촉을 피하며 꼼꼼히 일지를 기록하셨던 분이 계셨습니다. 모두가 어려울 때 힘이 되기 위해 임대료를 받지 않겠다는 임대인이 계셨습니다. 이분들의 이름은‘자랑스러운 인천시민’이었습니다. 어려울수록 더 빛이 나는 시민의식과 자발적인 나눔에 세계 언론은 ‘한국은 민주주의가 코로나 바이러스에 맞서 성공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이처럼 대한민국은, 그리고 우리 인천은, 하루에도 수천 명이 오고가는 관문도시임에도 불구하고 수도권에서 방역을 가장 잘 지켜내고 있습니다. 인천광역시의회는 2021년을 시민여러분께 보답하는 한해를 만들어가겠다고 말씀드렸습니다. 올해도‘민생안전과 경제회복’의 가치를 최우선으로 삼아 민생경제의 빠른 회복과 동시에 인천의 미래를 열어갈 든든한 기반을 마련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여기에 복지는 더욱 두텁게, 일자리는 더욱 견실하게 준비해나가고 있습니다. 또한 대한민국 관문도시 인천에 걸 맞는 인천형 감염병 전문병원 건립을 위해 인천광역시의회가 할 수 있는 모든 역량을 집중해나가고 있습니다. 원도심 활성화는 도시 균형발전을 위한 핵심 과제인 만큼, 현장중심 의정활동을 통해 시민여러분의 삶과 마주하겠습니다. 인천광역시의회는 지방의회 부활 30주년을 맞이하여 “함께한 30년, 새로운 100년”의 역사를 시민여러분과 함께 써 내려가고자 합니다. 그러나 새로운 역사를 쓰기 위해 반드시 넘어야 할 산이 있습니다. 이제까지 우리 인천이 걸어왔던 길과는 전혀 다른 길이기에 외로운 길이 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인천광역시의회는 역사 앞에 당당해지고자 합니다. 인천시민 86%이상이 찬성하고 계시는 ‘2025년 수도권 매립지 종료’는 더 이상 물러날 수도 결코 돌이킬 수도 없는 인천시민의 간곡한 외침이자 간절한 호소입니다. 하지만 우리 인천은 언제나 그랬듯, 시민여러분께서 든든한 뒷배가 되어주실 것이라 생각합니다. 우리 인천의 든든한 뒷배는 언제나 시민여러분이었습니다. ‘수도권 매립지 종료’는 우리 인천에 새롭게 쓰일 자랑스러운 역사의 첫 페이지가 될 것 입니다. 존경하고 사랑하는 300만 시민여러분! 인천의 역사는, 인천의 긍지는, 인천의 기적은 바로 시민여러분입니다. 지방자치와 지방분권의 핵심인 ‘풀뿌리 민주주의’의 완성 또한 바로 시민여러분입니다. 작은 물방울이 모여 거대한 바다를 이뤄내듯 시민 한 분 한 분이 모여 ‘인천’이라는 공동체를 이뤄내셨습니다. 앞으로도 인천광역시의회 37명의 시 의원들은 한마음 한 뜻 으로 오직 시민여러분만 바라보며 새로운 100년을 향해 더욱더 힘차게 도약해 나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인천광역시의회 의장 신은호

신은호 사인

목록


상단이동